아파트 리모델링 프로젝트는 무엇이 맞다 혹은 무엇이 더 낫다의 기준이 주관적일 수밖에 없다. 어떤 사람에게는 장식이 화려한 실내 공간이 더 매력적일 수 있지만 또 어떤 사람은 장식을 배제한 디자인의 깔끔한 실내 공간이 훨씬 더 매력적으로 다가올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어떤 리모델링이 더 낫다고 객관적으로 판단하기는 어렵다. 그 공간에 살게 될 사람의 성향과 바람이 잘 담긴 공간일수록 잘 만들어진 공간으로 보면 되는 것이다.

이번 기사글에서는 특별한 장식이나 화려한 색감을 없애고 깔끔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모던한 실내를 원했던 클라이언트의 아파트 실내 리모델링 전후 모습을 소개한다. 전체적으로 따뜻함이 느껴지는 아늑한 실내로 탈바꿈한 프로젝트를 사진을 통해 살펴보자. 국내 1204 디자인 에서 리모델링을 진행했다.

 

 

리모델링 전 – 현관

 

현관입구 (Before) by 1204디자인

양쪽에 거울 문을 단 수납장을 두고 복도형식으로 길게 설계된 현관이다. 검은색을 지배적인 색깔로 선택해 고급스럽게 보일 수도 있지만 다소 답답하고 어두운 느낌이 든다. 클라이언트는 집의 실내가 조금 더 아늑하고 부드러우면서도 밝은 분위기를 띠길 원했기 때문에 현관도 리모델링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분위기로 바뀌게 됐다.

 

리모델링 후 – 현관

 

현관입구 (After) by 1204디자인

 

긴 복도로 보였던 어두운 현관이 밝고 부드러운 느낌의 현관으로 변했다. 흰색의 수납장과 천장의 느낌을 맞추고 바닥은 부드러운 색감의 목재로 마감했으며 벽은 톤 다운된 베이지 색깔의 타일로 시공했다. 부분적으로 검은색 타일을 바닥에 깔아 신발을 신고 벗는 공간의 관리와 청소가 쉽게 배려했다. 동선을 따라 큰 거울을 달았는데 이로 인해 공간이 더 넓어 보이면서도 밝고 환한 느낌을 배가시켜 좋은 아이디어 요소로 보인다. 전체적으로 부드럽고 아늑한 느낌이 드는 현관이다.

 

리모델링 전 – 거실벽 코너

 

거실벽 코너 (Before) by 1204디자인

광택이 도는 대리석 느낌의 벽은 화려하고 고급스럽게 보이기도 하지만 검은색과 어두운 바닥재 등과 어우러져 다소 어둡게 연출됐다. 분명히 좋지 않은 인테리어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아늑하고 따뜻한 느낌을 원했던 클라이언트에게는 적합하지 않았다고 볼 수 있다.

 

리모델링 후 – 거실벽 코너

 

거실벽 코너 (After) by 1204디자인

 

환하고 모던한 느낌에 과한 장식도 없고 깔끔한 느낌으로 탈바꿈했다. 바닥과 벽, 문, 천장까지 부드럽고 밝은 색감으로 시공했다. 조명도 깔끔하고 심플한 디자인의 포인트 동선을 동선을 따라 설치해 아늑하고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한 곳에 시선이 주목되는 공간이 아니라 들어서면 편안함이 느껴지는 공간이라고 할 수 있다.

 

리모델링 전 – 거실

 

거실 (Before) by 1204디자인

 

조명과 햇살이 들이침에도 불구하고 다소 어둡게 느껴지는 공간이다. 공간 자체는 넓고 밖으로 난 베란다 창문도 크기 때문에 조금 더 환하고 아늑한 느낌의 거실로 바꾼다면 그 효과가 배가 될 가능성이 보였다.

 

리모델링 후 – 거실

 

거실 (After) by 1204디자인

 

연한 회색과 연한 나무색이 어우러져 색감 자체가 밝으니 공간 자체가 부드럽고 환하다. 베란다 창틀도 검은색에서 흰색으로 바꿔 조금 더 밝은 분위기로 전환하고자 했다. 거실 중앙 천장을 안으로 약간 들여 오목한 느낌으로 설계해 중앙에 사각형의 조명을 설치했다. 오목하게 들어간 부분의 가장자리에도 밝은 조명을 선형으로 설치해 감각적이다.

 

리모델링 전 – 주방

 

주방 (Before) by 1204디자인

 

클래식한 디자인의 조명과 주방 기구가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만들어내고 있지만, 주방 역시도 다소 어두운 공간 중 하나였다. 주방 기구는 크림색과 어두운색의 나무의 것으로 선택해 아늑하기보다는약간의 무거운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리모델링 후 – 주방

 

따뜻한 감성의 주방 (After) : 모던스타일 주방 by 1204디자인

 

주방도 리모델링 후 밝고 아늑한 느낌으로 전환됐다. 리모델링 전 크림색과 어두운 붉은색의 주방 기구로 어중간하게 어두운 공간이었다면 리모델링 후 주방은 흰색과 검은색의 시크한 조화로 모던하게 연출됐다.

 

리모델링 전 – 안방

 

안방 (Before) by 1204디자인

 

검은색의 문을 열고 들어서면 마주하게 되는 방으로 부부가 사용하는 안방이다. 창문 틀 역시 검은색으로 시공됐고 바닥도 어두운 나무로 시공돼 역시 조금 어두운 공간으로 느껴진다. 수납장은 크림색의 클래식한 느낌의 것으로 사용됐다.

 

리모델링 후 – 안방

 

안방 (After) by 1204디자인

 

광택이 도는 흰색의 수납장으로 바꿔 넣었다. 클래식한 가구가 있던 공간이 모던한 느낌으로 바뀌었다. 가구가 마주 보는 벽은 회색으로 연출해 흰색의 가구와 조화를 이루며 편안하고 단아한 느낌으로 마감됐다. 검은색의 창틀 역시 흰색으로 바꿔 환한 이미지를 배가시켰다.

 

error: